•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與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당혹 "좀 더 지켜보자"

민주당 비공개 최고위서 대책 논의…황교안 "검찰 원칙대로 한 것" 손학규 "文, 결단 내려야"

황이화 기자 | hih@newsprime.co.kr | 2019.09.23 12:09:33

[프라임경제]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여당은 "조금 더 지켜보자"면서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압수수색 관련 이야기가 있었다"며 "한마디로 '조금 더 지켜보자'였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최고위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검찰의 전방위 수사를 겨냥해 "한달 가까이 확실한 결과가 안 나오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가장 나쁜 게 먼지털이식 수사"라며 날 선 반응을 보인 바 있다. 

그러나 해당 발언은 전날 작성된 메시지로 검찰의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직접 겨냥한 발언은 아니다. 이날 회의 중 홍익표 수석 대변인의 보고로 검찰의 압수수색 사실을 알았다는 게 이 대변인의 설명이다.

이 대변인은 비공개 최고위에서 '당혹럽다는 반응이 있었냐'는 질문에 "당혹감은 당혹감"이라고 급히 말을 마무리했다. 다만 검찰이 조 장관 주변에서 조 장관 자택까지 수사망을 좁히자 민주당의 당혹감은 더 큰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검찰의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향한 소환 요구 또는 영장 청구가 임박한 데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이 대변인은 "가장 중요한 것은 정 교수에 대한 영장청구 여부"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조 장관 압수수색과 관련해 "오는 수요일(25일) 최고위원회가 끝나고 혹시 대책 회의를 할지 모르겠다"고 알렸다.

한편,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다소 침착한 반응을 보인 반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황 대표는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압수수색한) 그 결과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밀한 검토 분석 후에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검찰이 법무장관의 집을 압수수색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하느냐"며 "장관이 그 직을 스스로 내려놓아야 하지만 조 장관은 내려놓을 마음이 없을 것이니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