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9회 독일마을 맥주축제…맥주가 숨겨진 '보물섬 남해'로

10월3일 남해 삼동면 독일마을 일원서 '독일마을로 떠나는 소풍' 세계인 한자리에 모여

강경우 기자 | kkw4959@hanmail.net | 2019.09.23 14:44:37

독일 관광객들이 맥주축제에서 프로스트를 외치고 있다.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대한민국 원조 맥주축제 '제9회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가 10월3일부터 5일까지 남해군 삼동면 독일마을 일원에서 '독일마을로 떠나는 picnic(소풍)'이란 주제로 펼쳐진다.

1960년대부터 70년대까지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크게 이바지 한 파독 광부, 간호사들의 보금자리인 독일마을에서 펼쳐지는 이번 축제는 세계3대 축제인 독일 뮌헨 '옥토버페스트'를 모태로 정통 독일맥주와 소시지를 맛볼 수 있는 이색적인 축제로 매년 10만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맥주축제에 참여한다.

'국내 유일의 독일형 맥주축제'는 마을주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진 △환영 퍼레이드를 비롯해 독일문화 공연단의 △술잔을 Beer 이벤트 △옥토버 나이트 파티 등이 축제장의 낮과 밤을 방문객들과 채운다.

이번 축제는 10월3일 오후 6시 환영 거리행진과 맥주 오크통 개봉을 시작으로, 모든 참석자들이 프로스트(건배의 독일말)를 외치며 축제장에서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맥주잔을 부딪치며 인사를 주고받는다.

특히 올해는 대한민국과 남해군, 독일의 문화교류 강화를 위해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 등 주요 외빈들을 초청해 축제 첫날 환영퍼레이드와 환영식을 함께할 예정이다.

국내외 관강객들이 독일마을 맥주축제를 즐기고 있다. ⓒ 프라임경제

이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의 브랜드 가치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까지 인정받았음을 증명한다.

이와 함께 국내 관광객뿐만 아니라 외국인 여행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제9회 독일마을 맥주축제의 변화에 기대가 모아진다.

올해는 독일마을 전역이 축제장으로 활용된다. 독일마을 광장 위주에서 마을 전역을 활용한 축제장 구성으로 어디를 가든 축제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남해 독일마을 맥주축제에서 환영 프레이드가 진행되고 있다. ⓒ 프라임경제

독일마을 골목마다 축제장임을 물씬 풍기는 주택경관을 조성하고 주차장 구역에 피크닉 존을 만들어 편히 쉬고 먹을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한다.

관광객 참여 프로그램도 확대 편성했다. 눈여겨 볼만한 행사는 파독광부와 간호사가 진행하는 토크 콘서트다. 파독 광부·간호사로서의 삶과 애환, 연애사 등 관람객과 호흡하며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 하루 2회, 축제기간 동안 운영된다.

토크 콘서트는 12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서부임 간호사와 울리쉬울머 부부가 사는 호수위의 집에서, 오후 2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는 신병윤 광부와 서원숙 부부, 석숙자 간호사가 알프스하우스에서 진행한다.

또 주무대인 독일광장 입구의 경사로에는 맥주잔 많이 들고 달리기, 오크통 굴리기, 맥주 많이 마시기 등 옥토버 챌린지가 준비돼 있어 관람객들의 호응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독일 오픈하우스 탐방, 수제맥주 양조장 견학 등 체험 프로그램 강화로 방문객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만족도 역시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축제 때마다 최대 불편사항이었던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화암교 옆 상설주차장을 조성해 편의성과 접근성을 증가시켰다"며 "관람객 셔틀버스 운행, 충분한 이동식 화장실과 현금지급기 설치 등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을 최대한 배려해 다시 방문해도 모자람이 없을 만큼의 만족도 높은 축제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독일마을 방문을 원하는 관광객은 숙박 예약은 필수다. 평소에도 관광객 발길이 끊이지 않는 보물섬 남해군이지만, 맥주축제 기간에는 남해군 전역의 숙박 예약이 줄을 잇기 때문이다.

영화 국제시장 등으로 널리 알려져 독일마을 방문 시 꼭 들려야 할 곳으로 입소문을 탄 파독전시관은 축제기간 동안 무료 운영된다.

여유가 된다면 인근 원예예술촌, 이순신 순국공원, 노량대교 등의 매력적인 관광지를 둘러보고 해안탐방과 도보여행을 함께 누릴 수 있는 매력적인 바래길도 걸어볼만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