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린바이오 '환경기술개발사업' 국책과제 선정

환경부 주관 핵심연구개발사업, 2023년까지 5년간 진행

양민호 기자 | ymh@newsprime.co.kr | 2019.10.21 16:26:00

[프라임경제] 서린바이오(038070, 대표이사 황을문)는 21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서경대학교와 함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국가과제인 '환경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환경기술개발사업'은 '미생물 생태기술을 이용한 실내 대기오염물질 저감화기술 개발' 과제로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진행되는 환경부 주관 핵심연구개발사업이다.

서린바이오는 21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서경대학교와 함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국가과제인 '환경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됐다. ⓒ 서린바이오

서린바이오는 이번 국가연구개발과제를 통해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미생물 전기화학 반응을 이용한 생태모방형 산화·환원 반응 시스템을 개발하고, 미생물을 이용해 대기오염 물질의 원천 분해 유도 및 기존 공기청정기의 다양한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대기오염물질은 대기환경 보전법에서 환경부령으로 정하는 대기 오염의 원인이 되는 VOCs 등 화합물을 비롯해 국가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야기시키는 미세먼지를 함께 포함하고 있는 독성물질이다.

이러한 대기오염물질은 다양한 발암성을 갖는 물질로 규정됐으며, 연간 15조원이 넘는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유발하고 있는 등 경제 사회 보건학적으로 크게 문제가 되고 있다.

현재는 대기오염물질 저감기술 중 하나로 공기청정기가 폭넓게 사용되고 있으며, 공기청정기 가동 중에 발생하는 음이온, 오존 또는 은나노가 인체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제기돼 왔다. 

아울러 대기오염물질 재분출 문제와 공기청정기 필터의 성능 및 가격에 대해서 더 높은 개선 여지가 요구돼 오고 있는 상황이다.

황을문 서린바이오 대표는 "기존의 고에너지, 고비용, 저효율 공기정화기 시스템을 독창적인 친환경 미생물 바이오필터로 대체해 새로운 오염저감 솔루션을 개발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민건강에 기여할 수 있는 친환경 솔루션을 제공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차적으로 가정, 카페, 음식점 등 실내용 기술로 적용할 것"이라며 "향후 실외 대기오염물질 제거에도 적극 활용될 수 있어 사업성이 확장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서린바이오는 코스닥시장에서 종가기준으로 전 거래일 대비 0.24% 오른 852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