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한국형 국민경선 생각해야"

 

박성현 기자 | psh@newprime.co.kr | 2020.01.17 13:55:42

[프라임경제]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4월 총선 공천과 관련해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로 가야 한다"고 17일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면담 후 기자들 앞에서 "완전한 국민경선을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하면서 "한국형 국민경선제를 자유한국당에서 실현해 정치 신인이 진입장벽 때문에 턱을 넘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물리적·기술적 한계로 인해 정치 신인들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공천이 되로록 노력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황 대표와의 면담에서 "앞으로 공관위원장으로서 공관위에 있는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져 나갈 것이다. 모든 비난과 비판 감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그는 국회의원의 조건으론 "△관치경제, 사회주의·전체주의적 경제, 포퓰리즘 경제를 바로잡는 의원 △헌법 1조와 법치주의를 지킬 수 있는 의원 △대통령의 눈치, 계파 이익, 이념 논리에 집착하지 않는 의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천 관리만큼은 공정해야 한다. 객관적·중립적·독립적으로 할 것"이라면서 "황 대표가 '전권을 주겠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에게) 일단 믿어야 하고 믿지 않을 것이라면 공관위원장 위촉도 하지 말라"고 입장을 말했다.

아울러 "물갈이를 하랬더니 물은 그대로고 물고기만 갈더라"고 말하면서 "오염된 물을 갈지 않아 아무리 새 물고기를 넣어봐야 죽을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보수 대통합에 대해 "야권 통합"이라고 바꿔 부르길 요청하면서 "야당이 뭉쳐야 하는 이유는 삼권분립이 무너져가는 막강한 대통령 정치 체제에선 야당이 분열된 모습으론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식 기구의 역할을 절대 침해하지 않겠다"면서 "다만 비공식적으로 잘 되는 방향이라도 조금이라도 소리 없이 힘을 보태주는 것이 도리"라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