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그린플러스, 충남도에 양압식 이동 '코로나19' 진료소 기증

첨단 온실 기술 적용, 검진 효율성 극대화

양민호 기자 | ymh@newsprime.co.kr | 2020.04.07 10:22:47

[프라임경제] 그린플러스(186230)가 충청남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을 검사할 수 있는 '양압식 이동 선별진료소(워킹스루)'를 기증했다고 7일 밝혔다.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좌)와 박영환 그린플러스 대표. ⓒ 그린플러스


그린플러스의 '양압식 이동 선별진료소'는 외부와 차단된 투명 부스 안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 등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진료소는 양압기를 통해 내부 압력이 외부보다 높게 유지돼 바깥 공기가 안으로 들어오지 않으며, 양압기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는 '울파필터'가 장착돼 의료진이 방호복을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크기가 가로 2.7m, 세로 1.8m, 높이 1.8m로 작고 무게는 100㎏ 안팎에 불과하다. 기존 진료소보다 비교적 이동이 쉽고 어디에서 설치가 용이해 충남도 이외에도 각 지자체에서 추가적인 설치 수요가 있을 전망이다. 

정석완 충남도 재난안전실장은 "기존 음압텐트나 컨테이너진료소는 부피가 크거나 무게가 무거워 기동성이 떨어지고, 의료진은 방호복을 검체 채취 때마다 교체 착용해야 해 의료진 1명이 하루에 진료할 수 있는 환자는 15∼20명에 불과했다"며 "기증받은 이동 선별진료소는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며 의료진이 안전한 환경에서 신속히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압식 이동 선별진료소'는 첨단 스마트온실 건설 필수 기능으로 꼽히는 그린플러스의 바이러스 및 병충해 차단기술을 활용해 제작됐다. 

그린플러스는 사막기후 적응형 융복합 스마트 온실개발 실증과제의 연구 및 실증모델을 적용하는 기업에 선정됐다. 환경극복형 공간 제작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첨단 기술 강소기업이다.

한편 7일 오전 9시56분 현재 그린플러스는 0.77% 오른 7880원에 거래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