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통위 "온라인 개학 지원한다"

강의콘텐츠 제작 지원 등 원격수업 현장 안착 기반 제공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20.04.07 15:41:14

[프라임경제]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실시되는 학교 '온라인 개학' 지원에 나선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시청자미디어센터 내 스튜디오 등 제작시설과 찾아가는 미디어나눔버스를 활용한 교육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 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에서 운영하고 있는 전국 8개 시청자미디어센터의 미디어교육 시설·장비·인력 등 가용자원을 활용해 원격수업 현장 안착을 지원하겠다고 7일 밝혔다. 

방통위는 초·중·고 및 특수학교의 온라인 개학 실시에 따른 범정부적 대응의 일환으로, 전국 8개 시청자미디어센터와 미디어나눔버스의 미디어 제작 설비를 활용해 교사 대상 온라인강의 기술교육과 교사의 온라인 수업용 콘텐츠 제작을 지원키로 했다. 

각 시·도 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도서·벽지학교 등에 찾아가는 온라인강의 기술교육 △센터 내에서 실시하는 온라인강의 기술교육 △온라인강의 콘텐츠 제작 등을 지원해 안정적으로 원격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교육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시청자미디어재단 또는 지역별 시청자미디어센터를 통해 문의가 가능하다. 교육을 원하는 학교에서는 지역별 시청자미디어센터를 통해 7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한상혁 위원장은 "코로나19라는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온라인 개학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스튜디오 및 각종 방송 기자재 등 미디어교육과 관련된 종합 인프라를 보유한 전국 8개 시청자미디어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관을 포함해 관계기관 간에 힘을 모아 대처한다면 현재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