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꽃을 든 남자" 고동진→황각규, 다음 주자는?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참여…권영수 LG그룹 부회장 지목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20.04.09 13:25:00

[프라임경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또한 롯데자산개발은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 중소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임대료를 최대 30% 감면하기로 결정, 코로나19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파트너사들의 부담을 낮춰준다는 계획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동참 

롯데지주 황각규 부회장은 9일,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졸업식과 입학식 등의 행사가 취소되면서 매출이 줄어든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황각규 부회장은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의 추천을 받아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 롯데지주


롯데는 이날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타워 위생·방역 담당 파트너사 직원들에게 남대문 꽃시장에서 구매한 꽃다발과 함께 선물을 전달했다.

황각규 부회장은 "코로나19로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화훼농가가 어려움에 처해 있는 이때에 릴레이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저를 추천해주신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위생·방역 시스템이 대폭 강화되면서 더욱 고생하시는 담당 파트너사 직원분들께 이번 기회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담은 꽃다발과 선물을 전해드리게 돼 기쁘다"며 '많은 분들이 꽃으로 마음을 전하는 기쁨을 누리셨으면 한다. 활짝 핀 봄꽃처럼 대한민국이 활력을 되찾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각규 부회장은 릴레이 다음 주자로 권영수 LG그룹 부회장과 안병덕 코오롱그룹 부회장을 지목했다.

한편, 롯데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수출 급감과 소비 침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우리 농가들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3월말부터 6월초까지 지자체 및 유관단체와 협력해 우리 농·수·축산물 농가 돕기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총 1500여톤, 70억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3월에는 수산물 어가를 돕기 위해 '광어, 전복 소비 촉진 행사'를 진행했고, 이달에는 과일, 채소, 수산물 등 출하 및 수출이 어려운 우리 농가를 위해 총 600톤의 물량을 매입해 '우리 농가 살리기' 행사를 진행 중이다. 

우선 사과 농가를 위해 롯데마트가 충주시, 충북원예농협과 3자 협업으로 약 1억원 가량의 상생 자금을 지원하여, 수확기 태풍피해를 입고 소비 침체로 출하가 어려운 상처 입은 사과 약 300톤 가량을 매입해 판매했다.

◆롯데자산개발, 중소 파트너사 추가 지원 

롯데자산개발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파트너사를 위한 지원책을 추가적으로 내놓았다.

롯데자산개발은 롯데월드몰, 롯데몰 등 롯데자산개발이 운영 중인 점포 내 중소 파트너사의 3월과 4월의 임대료를 최대 30%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 롯데자산개발

이번 조치로 총 760여개의 중소 파트너사가 임대료 감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이는 전체 브랜드의 약 67%에 달하는 수치다.

롯데몰은 입점 브랜드를 유치하는 임대인이면서 임대료를 납부하는 임차인의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다. 

'코로나 19' 위기에 따라 롯데자산개발도 임대인을 상대로 임대료 인하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에서 롯데월드몰, 롯데몰 등에 입점한 중소 파트너사를 위해 선제적으로 임대료 감면 등 지원책을 마련했다.

롯데자산개발은 이에 앞서 3월과 4월의 임대료를 3개월간 납부 유예(각각 7월, 8월부터 3개월씩 분할 납부)하고 결제대금을 분할 선지급하는 등 입점 파트너사들의 재무적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점포의 영업시간도 단축해 파트너사의 인건비와 관리비 등 운영비를 절감하기 위한 조치도 시행했다.

한편 롯데자산개발은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각종 비용절감은 물론 임원 월 급여의 일부 반납 등 비상경영체제에서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